본문 바로가기
홍보광장

Technology for Earth, Energy for Human

홍보광장

보도자료

화면확대 화면축소 페이스북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제목
해외 EPC 사업 무재해 100만시간 달성
작성일
2015-01-06
내용

한전기술, 해외 EPC 사업 무재해 100만시간 달성
- 코트디부아르 CIPREL IV Volet B EPC사업 전 공정 무재해 다짐 -


□  한국전력기술(사장 박구원, 이하 ‘한전기술’)이 코트디부아르에서 수행하고 있는 씨프렐(CIPREL) IV Volet B EPC사업이 지난해 12월 10일자로 무재해 100만시간을 달성했다.

□  지난 2013년 수주한 씨프렐 IV Volet B EPC사업은 기존 발전소의 110MW급 가스터빈에 열회수증기발생기(HRSG) 2대, 스팀터빈 1대, ACC 1대 등을 증설하여 복합발전소로 전환하는 사업이다.

□  이 사업은 한전기술을 비롯한 국내 협력업체는 물론 코트디부아르 현지인력 등이 투입된 사업으로서 협소한 작업공간에서 약 700여명의 근로자가 동시에 작업을 진행함에 따라 안전관리의 중요성이 높은 현장이다.

□  한전기술은 철저한 안전교육, 특별안전점검, 작업허가제, 작업자간 소통문화 조성 등 충실한 HSE(Health, Safety and Environment) 관리를 통해 안전한 작업환경을 만들어 내고, 100만시간 무재해를 달성해냈다.

□  지난 12월 31일 송년회와 함께 진행된 기념행사에서 사업주인 씨프렐사의 오리오(HORIOT) Project Manager는 “무재해 100만시간 달성은 전 공정 무재해의 시발점”임을 강조하며 “한전기술의 공사수행 능력과 높은 안전의식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  이에 대해 한전기술 직원들은 “씨프렐사의 지원에 감사를 표하며 현장직원들과 함께 단 한건의 안전사고 없이 사업을 공기 내에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  한전기술은 금년 말로 예정된 준공까지 전 공정 무재해 달성을 통해 성공적인 사업 준공을 이끌어 내고 이를 기반으로 아프리카에서의 추가적인 사업기반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파일
페이지 만족도 평가 현재 페이지의 정보 제공에 만족하십니까? 개선/건의사항이 있으면 아래에 남겨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