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보광장

GLOBAL LEADING ENERGY SOLUTION PARTNER

홍보광장

회사소식

화면확대 화면축소 페이스북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작성일
2016-12-15
제목
ENR, 원전설계 부문 해외매출 세계 2위
내용
우리 회사가 미국의 건설‧엔지니어링 전문지 ENR(Engineering News-Record)이 12월 둘째주 판에서 발표한 원전설계 부문 해외매출 순위에서 세계 2위에 선정됐다.

ENR은 매년 전 세계 건설‧엔지니어링 기업들이 자국 이외의 국가에서 수행한 전년도 매출 실적을 기준으로 순위를 발표해 오고 있다.

회사는 2015년 실적 기준의 상위 225개 설계기업(the Top 225 International Design Firms)에서 종합 95위를 차지했으며, 부문별로는 전력설계 부문 해외매출 22위, 원전설계 부문 해외매출 약 1,085억원(9,260만달러)으로 세계 2위를 기록했다.

회사는 2012~2015년까지 4년 연속 원전설계 부문의 해외매출 세계 1위를 기록했으며, 금년에도 유럽과 미국 등이 강세인 원전설계 부문에서 아시아권 업체로는 유일하게 최상위권을 유지하였다.

회사는 UAE 바라카(Barakah) 원전 설계를 중심으로, 국제핵융합실험로(International Thermonuclear Experimental Reactor : ITER) 등 다양한 해외 원전관련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시공분야(Top International Contractors)의 복합화력(Cogeneration) 부문에서도 해외매출 약 696억원(5,950만달러)으로 세계 9위를 차지했다.

회사는 국내 전력 플랜트 시장에서 쌓아온 엔지니어링 역량을 바탕으로 아프리카의 가나와 코트디부아르에서 복합화력발전소 증설 EPC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박구원 사장은 “선진국이 장악하고 있는 엔지니어링 시장에서 한전기술과 같은 국내기업이 해외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한전기술의 엔지니어링 역량이 우리나라의 산업경쟁력을 한차원 높일수 있도록 공기업으로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 회사는 2016년에도 글로벌 차원의 경기침체로 어려운 수주 환경 속에서 중소형 원전 및 국제핵융합실험로 사업 등으로 지속적인 시장 확대를 이루었다.

지난 6월 9일에는 사우디아라비아에 건설 예정인 중소형 원전인 ‘스마트(SMART : System-intergrated Modular Advanced ReacTor) 원전 건설 전 설계(PPE : Pre-Project Engineering) 사업 종합설계용역’ 계약을 체결했다.

이어서 6월 27일에는 프랑스 까다라쉬에 건설 중인 ‘국제핵융합실험로(ITER)사업’의 건설관리용역(Construction Management-as-Agent services : CMA)에 참여하였다.

CMA사업의 수주는 우리나라 에너지분야 엔지니어링 역량이 UAE원전 수출에 이어 다시 한번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성과로 평가받고 있다.

회사는 UAE 원전 수출에 이은 국가적인 해외진출 노력에 원전산업의 기술적 구심체로서 모든 역할을 다할 방침이다.
 
파일
페이지 만족도 평가 현재 페이지의 정보 제공에 만족하십니까? 개선/건의사항이 있으면 아래에 남겨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