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보광장

Technology for Earth, Energy for Human

홍보광장

보도자료

화면확대 화면축소 페이스북 바로가기 프린트 하기
제목
[해명자료]11월 19일 매일경제 기사 <원자로 개발 핵심조직 한전기술 설계단 해체>보도에 대한 해명
작성일
2021-11-19
내용
<보도 주요내용>
① 한국전력기술에서 ‘원자로 설계 전담조직’을 해체하는 내용의 조직개편안 검토
② 가동원전사업처 등 4개 사업처로 각각 배치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
③ 세계 최고 수준의 설계기술을 보유한 인력이 뿔뿔이 흩어지게 되면서 탈원전 대못이 박힐 수 있다고 우려
④ 당장 신규 원전 설계업무가 없다는 점을 이유로 핵심기술을 보유한 원자로설계개발단을 분리해 다른 조직에 배치하겠다는 근시안적 단견

1. 해명 종합
□ 한국전력기술(주)는 원자력산업 밸류체인 전반을 공고히 하고, 중소형 원자로(SMR) 등 기술개발 그리고 해외수출 등에서 국제경쟁력 확보를 목표로 경영효율화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특히, 한국전력기술(주)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자산인 원자력 분야의 핵심 전문인력과 기술이 흩어지거나 기술경쟁력 및 노하우가 유실될 우려는 전혀 없습니다.

2. 한국전력기술(주)의 경영효율화 추진방향
(원자력 부문 수행체계) 한국전력기술(주)의 원자력부문 사업 및 기술개발은 1차 계통인 원자로 설계부문(357명, 원자로설계개발단)과 2차 계통인 원자력 설계부문(1,140명, 원자력본부) 및 전력기술원(139명, R&D)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문제점) 중소형원전(SMR) 등 미래 원전사업이 확대되고 있으며 새로운 기술개발에 대한 수요와 사업개발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현행 2원화 또는 3원화되어 있는 수행체계로는 효과적인 대응이 어려우며,
국내외 사업개발 및 기술개발을 총괄할 수 있는 콘트롤타워가 부재하고, 회사의 미래전략을 주도할 수 있는 체계가 미흡
하다고 분석하였습니다.

(개편 방향) 원자로 설계 핵심조직 해체가 아닌 관리체계 일원화를 통해서 국내외 사업개발을 강화하고 기술개발 역량을 제고하는데 중점을 두고자 하며,
현행 기술조직의 수행체계는 그대로 유지하여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하고 중소형 원전(SMR) 등 미래사업 역량을 강화하면서 폴란드, 체코 등 해외 원전의 수출을 성공적으로 지원하는 방향으로 조직개편을 검토중에 있습니다.

3. 향후 계획
□ 현재 조직개편은 내부 논의단계로서 원자력기술의 국제경쟁력을 더욱 제고하고 안전한 원전운영을 위한 기술인력이 지속적으로 유지·발전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여 추진할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에너지산업 환경변화 속에서 한국전력기술(주)가 한 단계 성장하고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파일
페이지 만족도 평가 현재 페이지의 정보 제공에 만족하십니까? 개선/건의사항이 있으면 아래에 남겨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