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사업·R&D

온실가스저감사업

화면확대 화면축소 한국전력기술 페이스북 프린트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기술(CCS)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기술(CCS : Carbon Capture & Storage)은 이산화탄소를 대기로 배출하기 전에 추출한 후 압력을 가해 액체상태로 만들어 저장하는 것입니다. 한국전력기술은 습식 아민(Amine)을 이용하여 발전소 배기가스 중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현재 보령화력에 2TPD(2ton/day)급 포집설비를 설치하여 공정최적화와 용량 격상을 위한 자료를 도출하고 있습니다.

이산화탄소 포집설비 이미지로 FLUE GAS BLOWER, SO₂ABSORBER, FLUE GAS COOLER, LEAN ABSORBENT COOLER, LEAN/RICH ABSORBENT HEAT EXCHANGER, CO₂STRIPPER, CONDENSER,REFLUX DRUM, REBOILER 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CCS 기술개발 로드맵

CCS 기술개발 로드맵으로 1단계(2008~2011년), 2단계(2010~2014년), 3단계(2015~2018년)로 이루어지며 포집비용은 >42 $/tCO₂, 30~42 $/tCO₂, <30 $/tCO₂, <20 $/tCO₂ 순이고 주요단계로는 TEST BED(2 TPD공장 설치 및 운전)단계로 Advanced 흡수제 개발, 에너지 소모 저감, 공정 최적화를 하는 단계고 파일럿 플랜트 단계(석탄화력 10~30㎿급)로 Advanced 흡수제 적용 및 혁신흡수제 탐색, 경제성을 향상하는 단계 입니다. 마지막으로 대규모 실증 단계(석탄화력 150㎿급)가 있습니다. 로드맵의 최종목표는 2020년 이후 CO₂포집비용목표 <20 $/tCO₂를 달성하는 것 입니다.

청정개발체제 사업(CDM)

한국전력기술은 폭넓은 발전소 설계 경험과 기술 노하우를 토대로 교토의정서 발효 이전부터 UN 기후변화 대응체계의 한 축인 청정개발체제(CDM : Clean Development Mechanism)사업 개발을 준비하여 왔으며 현재 CDM 컨설팅, 발전분야 온실가스 저감 컨설팅 및 CDM과 연계한 사업 개발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청정개발체제 사업(CDM)절차 이미지로 사업기획(CRM유치기업,기술제공사,투자자,컨설팅기관 등이 협력하여 사업기획), 사업계획서 작성(UN이 정한 양식과 기준에 따라 사업계획서 작성), 승인(인증기관의 사업타당성 확인 후 국가승인 및 UN공식승인을 거침), 등록(CRM 사업으로 공식 등록), 검증(인증기관으로부터 CDM 사업결과 발생한 온실가스 저감 실적을 검증받음), 승인(온실가스 배출권을 획득하고 선진국에 판매함) 순으로 이루어집니다.
수도권 매립지에서 발생하는 매립가스(메탄)를 포집하여 500㎿급 발전시설에서 전력으로 생산하면 매립가스 포집에 의한 온실가스 저감 및 전력 대체에 의한 온실가스 저감 효과를 보여줄수 있다는 부분을 설명하는 이미지
페이지 만족도 평가 현재 페이지의 정보 제공에 만족하십니까? 개선/건의사항이 있으면 아래에 남겨주시기 바랍니다.